• Research Article

    Study of Maternal Ideology Reproduced in TV Drama Mother - Based on Judith Butler’s Theory of Performance

    TV 드라마 <마더>에 재현된 모성 이데올로기 연구 - 주디스 버틀러 ‘수행성 이론’을 중심으로 -

    Yun, Boksil

    윤복실

    Judith Butler claimed that subjectivity is organized through the form of action and that gender identity is constructed through repetition and citation ...

    주디스 버틀러는 주체가 행위 양식을 통해 구성되며 젠더 정체성은 수행적 행위의 반복과 인용을 통해서 구성된다고 하였다. 또한 버틀러는 젠더 정체성이 자연스러운 것이 ...

    + READ MORE
    Judith Butler claimed that subjectivity is organized through the form of action and that gender identity is constructed through repetition and citation of performance. Butler also argues that gender identity is created by discourse of institutional power, not naturally. Thus, this paper analyzed the motherhood ideology of TV drama “Mother,” seeing that the identity of motherhood is also formed by performance and formed through repetition and quotation according to Judith Butler’s theory of ‘performance’. First, this study analyzed the drama through Seymour Chatman’s theory to see how TV dramas deepen their maternal identity composed of devotion and sacrifice. According to the analysis, the drama borrowed the hero narrative structure and defined the motherhood of devotion and sacrifice as good through a dichotomous character setting. The motherhood of devotion and sacrifice was consistently reproduced through flat figures, and the performance of non-blood-related motherhood was naturalized through multi-faceted figures. By controlling the story and time, the drama secured the probability of non-blood motherhood carried out with devotion and sacrifice. The drama also recreated four types of motherhood through story ane discourse. First, the sacrificial and dedicated circular motherhood of non-blood ties through the spirit. Second, self-sacrificing motherhood through the disconnection of blood ties through Hong-hee. Third, the motherhood of rejected blood ties through self-magnetic, the fourth, and the devoted, self-sacrificing mother of non-blood relations through Sujin. After analyzing this through Judith Butler’s theory of performance, I confirmed the mythical motherhood of the spirit, and I confirmed the normative motherhood that the ruling discourse called through Hong-hee. In addition, the government confirmed the deconstructed motherhood through self-employment, and Sujin confirmed that the sacrificial and devoted motherhood had been remarried. This confirmed that the traditional maternal ideology, which viewed women as potential mothers, was maintained and that the devoted and sacrificial maternal love of non-blood relations was reproduced from the devoted and sacrificial maternal love centered on blood ties.


    주디스 버틀러는 주체가 행위 양식을 통해 구성되며 젠더 정체성은 수행적 행위의 반복과 인용을 통해서 구성된다고 하였다. 또한 버틀러는 젠더 정체성이 자연스러운 것이 아닌 제도 권력의 담론에 의해 만들어진다고 주장한다. 이에 본 논문은 주디스 버틀러의 ‘수행성’ 이론에 따라 모성의 정체성도 수행에 의해 구성되며 반복과 인용을 통해서 형성되는 것으로 보고, TV 드라마 <마더>의 모성 이데올로기를 분석하였다. 먼저, 본 연구는 TV 드라마가 어떠한 방식으로 헌신과 희생으로 구성된 모성 정체성을 심화하는지 살펴보기 위해, 시모어 채트먼의 이론을 통해 드라마를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 드라마는 영웅 서사구조를 차용하여 인물을 이분법적으로 설정하고 헌신과 희생의 모성을 선으로 규정하였다. 평면적 인물을 통해 헌신과 희생의 모성을 일관성 있게 재현하였으며 다면적 인물을 통해 비혈연 모성의 수행을 자연화하였다. 그리고 드라마는 이야기와 시간을 통제함으로써 헌신과 희생으로 수행되는 비혈연 모성의 개연성을 확보하였다. 또한 드라마는 이야기와 담론을 통해서 4가지의 모성 유형을 재현하였다. 첫째, 영신을 통한 비혈연의 희생적이고 헌신적인 원형적 모성. 둘째, 홍희를 통한 혈연 단절을 통한 자기희생적인 모성. 셋째, 자영을 통한 거부된 혈연관계의 모성, 넷째, 수진을 통한 비혈연 관계의 헌신적이고 자기희생적인 모성이다. 이를 주디스 버틀러의 수행성 이론을 통해 분석한 결과, 영신의 신화화된 모성을 확인하였으며 홍희를 통해서는 지배담론이 호명한 규범적 모성을 확인하였다. 또 자영을 통해서 탈신화화된 모성을 확인하였고 수진을 통해서는 희생적이고 헌신적인 모성이 재맥락화되었음을 확인하였다. 이를 통해서 여성을 잠재적 모성으로 보았던, 기존의 전통적인 모성 이데올로기를 유지하고 혈연관계 중심의 헌신적이고 희생적인 모성애에서 비혈연관계의 헌신적이고 희생적인 모성애가 재생산되었음을 확인하였다.

    - COLLAPSE
    December 2020
  • Research Article

    A Study on New Experiences of Spatial Contents that Accommodates Unchanging Human Desires in Corona Coexistence Age

    코로나공존시대, 변하지 않는 인간욕망을 수용한 박물관전시의 새로운 체험 방안 연구

    Yoo, Dong-Hwan

    유동환

    Corona 19 (Covid 19) is forcing a “distance” from everything. Meeting with museum exhibits was no exception including cultural heritage. All of ...

    코로나 19(Covid 19)는 모든 것과의 ‘거리 두기’를 강요하고 있다. 문화유산을 비롯한 박물관 전시물과의 만남도 예외는 없었다. 문화유산을 만나는 주요 ...

    + READ MORE
    Corona 19 (Covid 19) is forcing a “distance” from everything. Meeting with museum exhibits was no exception including cultural heritage. All of the museum and the outdoor exhibition zone of cultural relics, which are the main cultural bases for encountering cultural heritage are closed. According to a survey by UNESCO and the International Museums Council (ICOM), most of the world’s museums were closed at the peak of coronavirus at the end of April, and most of the museum workers work from home. This situation brought about a rapid transition to an online (LAN) exhibition that promotes the Zipcock cultural life at once. Google Art & Culture’s service expansion is a representative example, and digital content has become the overwhelming mainstream by creating an equation of online content, exposing various problems. However, in online content, the nature of Homo Ludens does not satisfy the desire for direct communication with the liveness of museum exhibitions. Now, although uncomfortable” by means of digital technology in order to cope with the distorted situation that takes un-tact for granted, it is necessary to reinforce the concept of “digi-tact” that “confronts the original value of spatial content. on-off line fusion Digi-log exhibition contents based on the existing “Digital Museum” are newly presented at this point, “Digital Museum” said, “It does not create a virtual museum, but rather puts emphasis on actively using computers (digital exhibitions) in a real museum.” The corona pandemic variable should be applied to the convergence of the four major spaces (physical space, electronic space, ubiquitous space, and user experience space) discussed in this project. To this end, the concept of “touchless-on” was increased from “touchs-on” to digital devices that are common in exhibition media. we propose an exhibition experience plan that allows viewers to realize their confrontation and individuality with the exhibits based on DigiTact in the era of corona coexistence by actively introducing the ‘AI based Exhibition’ customized for the users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s Atali pointed out, we must become new artists and create a way to communicate with the cultural heritage of the era of corona coexistence. If digital technology is limited to online technology and abandoning the happy “facing” with the exhibition object, the museum exhibition will collapse. we maintain “distance” between people by mediating digital technology, but experience “spatial content” in an inconvenient but abundant way. The correct direction for museum exhibitions is still Digilog ‘convergence’, and heads for ‘solidarity’ between culture and culture.


    코로나 19(Covid 19)는 모든 것과의 ‘거리 두기’를 강요하고 있다. 문화유산을 비롯한 박물관 전시물과의 만남도 예외는 없었다. 문화유산을 만나는 주요 문화거점인 박물관과 문화유적 야외 전시 구역은 모두 문을 닫았다. 유네스코와 국제박물관협의회(ICOM)의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 절정기인 4월말에는 전 세계 박물관 중 대부분이 폐쇄 되었고, 박물관 근무자의 대부분이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은 일제히 집콕 문화생활을 촉진하는 온라인(랜선) 전시로의 급격한 전환을 가져 왔다. 구글 아트앤컬처(Art & Culture)의 서비스 확대가 그 대표 사례이고, 디지털콘텐츠는 온라인콘텐츠라는 등식을 만들며 압도적인 주류가 되어 다양한 문제를 노출하고 있다. 그러나 온라인콘텐츠는 놀이인간(Homo Ludens)의 본성은 박물관 전시의 현장성(liveness)과의 직면(直面, Direct Communication) 욕망을 채워주지 못하고 있다. 이제 비대면(un-tact)을 당연시 하는 왜곡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하여 디지털기술을 매개해서 ‘불편하지만 공간콘텐츠의 원형가치를 대면하는’‘디지털 대면(digi-tact)’개념을 강화해야 한다. 이 지점에 기존‘디지털박물관(Digital Museum)’기반의 온-오프라인(On-off line) 융합 디지-로그(Digi-log) 전시콘텐츠를 새롭게 제시 한다. ‘디지털박물관(Digital Museum)’은 “가상의 박물관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현실의 박물관에서 적극적으로 컴퓨터를 활용하는 것(디지털전시)에 강조점을 둔다”고 하였다. 이 프로젝트에서 거론한 4대 공간(물리공간, 전자공간, 유비쿼터스공간, 사용자체험공간)의 융합에 코로나 팬더믹 변수를 적용해야 한다. 이를 위하여 전시매체에 보편화된 디지털기기에 대한‘접촉 조작(touchs-on)’을 ‘비접촉 조작(touchless-on)’ 개념을 증가시키고, 제4차 산업 혁명의 사용자 맞춤의 ‘인공지능 기반 전시(AI based Exhibition)’을 적극 도입하여 코로나 공존시대 디지택트를 기반으로 관람자가 전시물과 직면을 실현 하는 전시 체험 방안을 제안한다. 아딸리가 지적한대로 우리는 새로운 예술가가 되어서 코로나공존시대의 문화유산과의 소통방법을 창조해 내어야 한다. 디지털기술을 온라인기술로 한정하여 전시 오브제와의 행복한 ‘직면’을 포기하면 박물관전시는 붕괴하게 된다. 디지털기술을 매개하여 사람과 사람 사이는 ‘거리 두기’를 유지하지만 ‘공간콘텐츠’는 불편하지만 풍부하게 체험 한다. 박물관전시의 올바른 방향은 여전히 디지로그‘융합’이고 문화와 문화의‘연대’를 향한다.

    - COLLAPSE
    December 2020
  • Research Article

    A Study on Cultural Policies for Supporting Inclusive & Innovative Growth -Focusing on Policies to Support Disabled Artists-

    혁신적 포용 국가가 필요로 하는 문화정책에 대한 시론(試論)적 논의 - 장애인 문화예술 지원 정책을 중심으로 -

    An, Chairin

    안채린

    A discussion of ‘inclusive cultural policy’ supporting the inclusive & innovative growth presented by the president Moon Jae-in is becoming more crucial ...

    문재인 정부가 제시한 <혁신적 포용 국가> 건설을 위해 필요한 ‘포용적 문화정책’에 대한 논의가 활발해지고 있다. 그러나 ‘포용적 문화정책’이 구체적으로 어떤 ...

    + READ MORE
    A discussion of ‘inclusive cultural policy’ supporting the inclusive & innovative growth presented by the president Moon Jae-in is becoming more crucial. However, it seems that there has yet to be sufficient agreement on what direction and content the “inclusive cultural policy” should have in detail. This study is a preliminary discussion on the desirable direction of the “inclusive cultural policy” needed for an inclusive-innovative country. First, the study defined the concept of ‘inclusive and innovative country’ and looked around the field of culture and arts support for the disabled, which has been the most active discussion related to “inclusive art” to date, to understand the current status of policies in related fields. The study then looked at examples of policies to support the disabled and minorities in Britain, the United States, and Australia, where have been using concepts such as inclusion, diversity, equity, and equality in cultural policies much earlier, and looked at the contents of policy support for underprivileged artists who should be supplemented for the construction of an ‘inclusive- innovative’ nation. The study found that state-led support for disabled and minority artists in developed countries did not merely open up opportunities for creation or increase opportunities for enjoying culture and arts, but continued various policy attempts to help artists grow their careers. Based on these observations, the current study highlighted the need for policy devices to help disabled and underprivileged artists grow their leadership and careers as part of an ‘inclusive’ cultural policy that could lead to national innovation.


    문재인 정부가 제시한 <혁신적 포용 국가> 건설을 위해 필요한 ‘포용적 문화정책’에 대한 논의가 활발해지고 있다. 그러나 ‘포용적 문화정책’이 구체적으로 어떤 방향성과 내용을 가져야 하는지는 아직 충분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것 같다. 본 연구는 혁신적 포용 국가를 위해 필요한 ‘포용적 문화정책’의 바람직한 방향성에 대한 시론적 논의로서 먼저 <혁신적 포용 국가>의 개념을 정의하고, 국내에서 ‘포용적 예술’과 연관된 논의가 가장 활발하게 진행되어 온 장애인 문화예술지원 분야를 중심으로 살펴보며 관련 분야 정책의 현황을 파악하였다. 이어서 문화정책에 있어 ‘포용’과 ‘다양성’, ‘형평성’, ‘평등’ 등의 개념을 보다 빠르게 활용해온 영국과 미국, 호주의 장애인 및 소수인종 문화예술지원 정책 사례를 살펴보며 <혁신적 포용 국가> 건설을 위해 보완되어야 할 소외계층 예술인들을 위한 정책적 지원 내용에 대해 살펴보고자 하였다. 연구 결과, 선진국의 장애인 및 소수인종 예술가들을 위한 국가 주도의 지원은 단순히 창작의 기회를 열어주거나 문화예술향유의 기회를 늘려주는 것에 그치지 않고, 예술인들의 실질적인 커리어 성장을 도울 수 있는 다양한 정책적 시도가 계속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이러한 관찰을 바탕으로 본 연구는 국가적 혁신을 이끌어낼 수 있는 ‘포용’적 문화정책의 일환으로서 장애인 및 소외계층 예술가들의 리더십 및 커리어 성장을 돕는 국내의 정책적 장치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 COLLAPSE
    December 2020
  • Research Article

    Strategies for Expanding Web Novel IP and Content Franchises -A Case Study of the Expansion of South Korea’s Web Novel IPs-

    웹소설 IP의 확장 및 콘텐츠 프랜차이즈 전략 - 국내 웹소설 IP의 확장 경향 및 사례분석을 중심으로 -

    Kang, Bora ‧ Jang, Mingi

    강보라, 장민지

    The methods that increased the popularity of web novels as a form of intellectual property (IP) that began in 2015 have become ...

    2015년 이후 본격화되기 시작한 웹소설 IP 확장은 현재, 방송 산업에서 대중성과 작품성 모두를 공략할 수 있는 주요한 전략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글로벌 ...

    + READ MORE
    The methods that increased the popularity of web novels as a form of intellectual property (IP) that began in 2015 have become major strategies for securing both popular and high-quality content in the broadcasting industry. While global over-the-top (OTT) services are gaining influence by producing and exclusively distributing original content, the public’s demand for content is becoming ever more diversified. Web novel IPs can serve as a rich source of secondary content to meet this demand. This study analyzed how content franchises, media fragmentation, and the long-tail strategy can be used to increase the amount of web novel IP and how web novel IPs have grown in South Korea, and organized the trends and characteristics. This study suggests that the variability and flexibility of content IP in the production and consumption of secondary creations should be examined from various angles by analyzing how web novel IP is used in other countries. This study also proposes a strategy to consider the fragmentation and connectivity between content, media, and users.


    2015년 이후 본격화되기 시작한 웹소설 IP 확장은 현재, 방송 산업에서 대중성과 작품성 모두를 공략할 수 있는 주요한 전략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글로벌 OTT 서비스가 원천콘텐츠 제작과 배타적 유통을 통해 독자적인 영향력을 확대해나가고 있는 가운데, 콘텐츠에 대한 대중의 요구가 다각화되고 있다는 점에서 웹소설 IP를 다양한 2차 콘텐츠로서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하는 것은 시급한 과제인 것으로 보인다. 이 글은 웹소설 IP의 확장가능성을 논의하는데 있어 유용하다고 판단되는 ‘콘텐츠 프랜차이즈’와 ‘미디어 세분화’ 및 ‘롱테일 전략’을 검토하고, 국내의 웹소설 IP 활용 사례를 분석해 전반적인 경향과 특성을 정리하고자 한다. 또한 해외 웹소설 IP 활용 사례 분석을 통해 2차 창작물의 제작과 소비에 있어 콘텐츠IP의 가변성과 유연성을 다각도로 실험하고 콘텐츠 간, 미디어 간, 이용자 간의 연결성과 세분화를 함께 고려하는 전략이 필요하다는 것을 제언하고자 한다.

    - COLLAPSE
    December 2020
  • Research Article

    The Propagation of Chinese Gastronomic Documentaries under the The Belt and Road Strategy -Focusing on A Bite of China and Once Upon a Bite-

    일대일로 전략하에서 중국 미식 다큐멘터리의 전파 - <혀끝으로 보는 중국>과 <풍미 인간>을 중심으로 -

    Mao, Sheng ‧ Kim, Ki Duk

    모성, 김기덕

    On the Belt and Road Strategy basis, the propagation and development of culture is a very important part of the the Belt ...

    일대일로는 실크로드 연선에 있는 국가의 공동 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하나의 방책으로, 문화의 전파와 발전은 일대일로 전략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다큐멘터리는 세계 각국이 ...

    + READ MORE
    On the Belt and Road Strategy basis, the propagation and development of culture is a very important part of the the Belt and Road strategy as a measure to promote the joint development of the country in the Silk Road coalition. Documentaries are becoming an ideal way to spread national culture by capturing national and national cultural values in a way that countries around the world exchange and communicate. With its unique charm in recent years, it has become the most popular documentary type. and are some of China’s most popular gastronomic documentaries in recent years. These documentaries have become very popular for food and humanities feelings that are close to our daily lives. They have succeeded in promoting Chinese food and Chinese culture, creating a sensation not only in China but also in many countries. These documentaries were not produced solely for the spread of Chinese culture. The global spread of these two documentaries, which achieved great success by raising sympathy for the Chinese food culture, is coincidental. And with the promotion of the media, gastronomic documentaries have spread a lot to other countries. can appeal more to audiences in other countries as the content and filming style with a global perspective is relatively expanded than that of the series. Through two popular gastronomic documentaries, and the paper analyzes why gourmet genre documentaries are so popular and the direction in which gourmet documentaries are widely spread under the Belt and Road strategy.


    일대일로는 실크로드 연선에 있는 국가의 공동 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하나의 방책으로, 문화의 전파와 발전은 일대일로 전략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다큐멘터리는 세계 각국이 교류하고 소통하는 방식으로 민족과 국가의 문화적 가치를 잘 담아 민족문화를 전파하는 이상적인 전파 방식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혀끝으로 보는 중국>과 <풍미 인간>은 최근 몇 년간 중국의 대표적인 인기 미식 다큐멘터리이다. 이 다큐멘터리들은 우리의 일상생활에 가까운 음식과 인문 감정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이들은 중국에서뿐 아니라 여러 나라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며 중국 음식과 중국 문화를 알리는 데 성공했다. 이 다큐멘터리들이 중화 문화의 전파만을 위해서 제작한 작품은 아니다. 그러나 이 프로그램들은 중국에서뿐 아니라 여러 나라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며 중국 음식과 중국 문화를 알리는 데에 성공했다. 이 논문은 <혀끝으로 보는 중국>과 <풍미 인간>의 두 편의 인기 있는 미식 다큐멘터리의 비교분석과 이들 프로그램의 성공 원인을 추출하였다. 생활화된 주제의 선택, 미식과 이야기가 결합된 서사 수법, 시각화 촬영과 편집 기법을 제시하였다. 그리고 끝으로 이러한 분석을 통해, 미식 다큐멘터리의 전파와 발전방향을 민족성과 세계적 결합의 선택, 뉴미디어에 의한 다원적 전파, 일대일로 다큐멘터리 브랜드화 지향의 세가지로 제시하였다.

    - COLLAPSE
    December 2020
  • Research Article

    Analyzing the Pursuit Value of Cultural Contents by Female College Students in Taiwan

    대만 여대생의 문화콘텐츠 추구 가치 분석

    Lee, Jeong-Hwa ‧ Nahm, Kee-Bom

    이정화, 남기범

    Means-End Chain model can link consumers’ cognitive structure to personal values, which explains that the products’(contents’) properties(attributes), the benefits customers ...

    영상콘텐츠는 문화권에 따라 다양하게 해석하고 소비한다. 소비에 필요한 욕구는 다양한 형태로 개인에게 내재되어 있으며, 욕구는 소비의 강력한 원천이 된다. 소비자의 욕구와 소비대상의 ...

    + READ MORE
    Means-End Chain model can link consumers’ cognitive structure to personal values, which explains that the products’(contents’) properties(attributes), the benefits customers can get, and the ultimate pursuit individuals can get are the ultimate pursuit values. By utilizing the model, we can identify the consumers’ ability to select and evaluate their performance, benefits, and connections, and also identify the consumers’ selection criteria. These criteria can be used to refine consumer demand and make specific targets available to them. This paper adopted the model in explaining the pursuit value of cultural contents by female college students in Taiwan, through Laddering, Hierarchical Value Map(HVM). The students showed that differential perceptions of cognitive structures on Taiwanese and Korean contents, even though they pursue love and fun as romanticist consumers, in turn it reveals that consumers’ consumption behavior and cognition are different according to societal context. This study suggests that more broad researches are necessary for analyzing consumption mechanism for different cultural and societal setting.


    영상콘텐츠는 문화권에 따라 다양하게 해석하고 소비한다. 소비에 필요한 욕구는 다양한 형태로 개인에게 내재되어 있으며, 욕구는 소비의 강력한 원천이 된다. 소비자의 욕구와 소비대상의 속성의 접점이 생기면 동기가 되고, 이는 소비로 이어진다. 이러한 소비는 낭만윤리에 기반하며 자본주의를 발전시키는 동인이 된다. 소비자의 인지구조와 개인적 가치를 연결지어 설명하는 수단-목적 사슬(Means-End Chain: MEC)이론은 소비자가 제품의 소비 시에 고려하는 속성(attribute)과 이를 통해 소비자가 얻고자 하는 혜택(benefit) 또는 결과(consequence), 개인이 얻을 수 있는 궁극적인 추구 가치(value)를 연결하여 설명하며, 사다리 기법(Laddering)을 활용하여 분석한다. 본 연구는 대만 여대생이 소비하는 영상콘텐츠를 사다리기법으로 분석하여 자국 콘텐츠와 한류 콘텐츠 소비의 특성을 분석하고 추구가치를 파악한다. 수단-목적 사슬이론을 통해 도출된 계층가치지도(HVM) 결과를 살펴보면, 낭만윤리 소비자로서 ‘사랑’과 ‘재미’를 공통적으로 추구하면서도, 대만과 여대생이 속한 사회의 현실과 상황을 반영하여 가치추구의 형태가 다르게 나타났다. 자국의 영상콘텐츠의 소비에서는 배경(속성)-현실공감(결과)-존경(가치)이 중요하게 나왔지만, 한국 영상콘텐츠의 소비에서는 줄거리의 재미와 사랑을 통해 대리만족을 하는 특성이 나타났다. 본 연구는 기존의 흥행요인 중심의 연구에서 벗어나 그동안 연구 관심이 부족했던 지역인 대만 소비자에 대해서 현지조사를 진행하여 결과를 도출했다는 점에서 시사점이 있다. 소비가 개인적인 것이 아닌 사회구성원으로서 영향을 받는 문화소비라는 것을 이해하고자 했으며, 특히 영상콘텐츠 소비를 통한 소비자의 인지구조를 구체화함으로써 소비자가 원하는 속성과 기대 결과의 파악, 수출 콘텐츠로서 한류 영상콘텐츠 제작의 방향에 시사점을 제공하고자 했다.

    - COLLAPSE
    December 2020
  • Research Article

    A Study on the Effects of the Empirical Approach on Art Appreciation Education -Giorgi’s Phenomenological Research Methodological Approach-

    미술감상교육에서 경험적 접근의 효과성 연구 - Giorgi 현상학적 방법론을 중심으로 -

    Back, Da Eun

    백다은

    Although art education is still in today’s general elective curriculum, it is difficult to sustain a curriculum due to its educational ...

    현대 교양 교과에서 미술교육은 시행하고 있지만, 교육적 효과성 문제로 인하여 지속적 운영에 어려움이 있다. 미술교육의 가장 큰 특징은 미적인 시각을 훈련하는 것이다 ...

    + READ MORE
    Although art education is still in today’s general elective curriculum, it is difficult to sustain a curriculum due to its educational effectiveness. Art appreciation through aesthetic visual training is important for the general public and value and acceptance to vary depending on how people appreciate it. Art appreciation in art education has been designed based on theory and there are aspects to force the teacher’s viewpoint rather than students. This paper deals with the case applied pragmatic and effective appreciation method based on the concept of ‘experience’ by John Dewey in order to improve art education circumstances and to be reborn as a better subject. The aim of this study was to know the effectiveness of the empirical approach to art appreciation and to suggest the usefulness of art education in the general elective curriculum. This study conducted in-depth interviews with 6 non-art major students from the < Art Theory and Appreciation> class which is a general elective subject at university, and all students were observed by using the ‘Covert Observation’ method. The research data were analyzed based on Giorgi’s phenomenological research method, and the result of the study was 43 meaning units, 7 derived topics, 4 essential topics. The effectiveness of the empirical approach on art appreciations are : first, it showed that students have better attitudes toward art. Art, which became familiar through the drawing process, improved student’s attitudes at the class. Second, the level of understanding improved due to the formation of sympathy between artists and students(audiences), and students wanted to use the method for appreciating artwork consistently. Third, the increased confidence has a positive effect on art appreciation and at the same time, this effect is being led to the exploration of other art disciplines. This study found out that the empirical approach was remarkably highly effective in art appreciation education.


    현대 교양 교과에서 미술교육은 시행하고 있지만, 교육적 효과성 문제로 인하여 지속적 운영에 어려움이 있다. 미술교육의 가장 큰 특징은 미적인 시각을 훈련하는 것이다. 미적인 시각훈련을 통한 미술감상은 감상 경험이 적은 미술비전공자 측면에서 보다 중요하며 어떻게 감상을 하냐에 따라서 가치성과 수용성이 달라진다. 미술교육에서 감상영역은 이론 중심으로 설계되고 수용자인 학생의 입장에서 보다는 교수자의 입장이 강요되는 측면이 있었다. 본 논문은 이러한 상황을 개선하고 보다 좋은 교과로서 거듭나기 위해 존 듀이의 ‘경험(Experience)’ 개념에 기초하여 만든 실용적이고 효과적인 경험적 접근 감상 방법을 적용한 사례를 다룬 것으로 경험적 접근 감상법의 효과를 알아보고 교양교육으로서 미술교육의 유용성을 제시하는 것에 목적이 있다. 본 연구는 대학교 교양과목인 <미술의 이론과 감상> 수업 수강생 중 미술 비전공학생 6명을 대상으로 심층인터뷰를 진행하였으며 전체 학생들을 수업 시간 중 은밀한 관찰(Covert Observation) 방법을 통해 관찰하였다. 연구자료는 Giorgi의 현상학적 방법론을 바탕으로 분석되었으며 연구 결과는 의미단위 43개, 드러난 주제 7개, 본질적 주제가 4개로 나타났다. 경험적 접근 감상방법의 효과성으로는 첫째 미술을 대하는 자세가 좋아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리기 과정을 통해 친숙해진 미술은 다시 수업 태도의 집중도를 향상시켰다. 둘째, 공감대 형성으로 인해 미술작품에 대한 이해도가 올라갔으며 학생들은 지속해서 그리기 감상방법을 활용하기를 원했다. 셋째, 미술에 대한 자신감이 생겨 감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었으며 동시에 작품과 연계된 다른 학문에 대한 탐구로까지 연계되는 효과를 확인했다. 본 연구는 연구 결과를 통해 미술 감상교육에서 경험적 접근 방법이 상당히 효과가 높게 나타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 COLLAPSE
    December 2020